티스토리 뷰



오늘 이야기할 영화는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입니다 

전 생각을 하는 영화 보다는 단순히 때리 뿌수는 영화를 더 선호 하기는 합니다만 ㅎㅎ

그래도 가끔 이런 영화들도 보면 머 또 좋습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느낀거는... 홍상수 감독이 먼가 약해 졌다는 느낌이 듭니다.

예전에 영화들은 꼬을때와 풀어 줄때가 명확하고 이거 좀 어렵다 싶게 만들었다면 

이번 영화는 정말 포인트를 짚어 주지 않고 흘러가는 느낌입니다 

보는 입장에서는 이전 영화들보다 보기가 힘들다는 생각이 드네요 

흠...

영화는 영상도 연기도 내용도 물흐르듯 흘러갑니다 

특이한 여자와 그와 사귀는 남자의 이야기 입니다 

어떤걸 이야기하고자 하는 지는 알겠는데 

역시 보기가 쉽지 않네요


김주혁의 연기는 역시 좋습니다 

자연스러우면서도 역할이나 상황에서 확실히 존재감을 보입니다 

영상이나 연출이 부드러운 만큼 더 강하게 와닿는 느낌입니다 

상대역인 이유영은 별로 좋지 못하게 봤습니다 어떻게 보면 

영화에서 긴장감을 줘야 하는 배역임에도 밋밋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홍상수 감독의 다른 면을 보는거 같아서 일단은 긍정적으로 봤습니다 ^^

관심 있으신 분들 있으시다면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25,456
Today
29
Yesterday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