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시 리뉴얼 이다
역시 매우 착한 말투.. ㅋㅋ
내가 한참 프라 버닝 할때 만든거라능...
이때 만큼만 만들어도 지금 미개봉 가조가 절반 수준이었을텐데..ㅋㅋ
언제 완성 할지 모르는 막투라능.ㅋ
--------------------------------------------------------------------------------------------------------


우힛~ 드뎌 중간 보고를 사진으로^^
아 기뻐~
먼가 해서 맘 맞는 사람들에게 보여 드리고 또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눈다는거
참 좋은 것입니다^^
그럼 사진이 좀 되기 땜시 more로^^

완전 분해후 다시 재 조립하면서 도색을 합니다.
이렇게 않하면 도색은 절대 불가능... ㅡ.ㅡ;;
전 주인장이 뽄드질을 해놓은바
잡아 뜯다 시피 했습니다. ㅡ.ㅡ;;
도색 방식은.. 회색 기본으로 부분도색후 대충 색 마추어서 웨더링...
팔은 윗쪽이라 좀 밝은 컨셉으로 칠했습니다.
정면


 


윗부분.. 넘 튀면 실력이 들어날것이 당연한바 어둡게.ㅋㅋㅋ



다음 부분... 죽음의 다리..
집어 뜯는데 한짝당 30분 이상 살때부터 매뉴얼이 없었던바
달롱님의 스캔 매뉴얼에 전적으로 의지..
피지 조립해봣다고 해서 함부로 그냥 뜯을 물건이 아님니다
필히 매뉴얼 숙지후 뜯는것이 좋습니다
팔쪽보다 본드질이 3배는 되어 잇었다는.. ㅡ.ㅡ;
도색은 아래쪽이라 좀 어둡게 칠했습니다..

옆쪽

 


눈물의 제너레이터(맞나?) 원래는 완전 분해후 도색을 해야 하지만
완전 본드칠 덩어리 인지라... 개인적으로 제일 맘에 않든다는.. ㅜ.ㅡ;
포인트인데 이러면 어케해... 히잉.. ㅜ.ㅡ;


발목... 분해하기 조낸 힘들고 합체 하기도 조낸 힘든 궁극의 조합 덩어리...
2~3번정도 집어 던지고 싶었다죠.ㅋㅋ


발목안쪽 궁극의 만들면서 제일 재미 있더군요 ㅎㅎㅎ


현재 도색중인 외장들... 저정도를 한세트로 5벌 정도? 좀 적게 보면 4벌?
하여간 더럽게 많습니다. 칫!


이상 여기 까지 입니다.
실력도 않되는데 이런 큰녀석을 만드니 많이 힘이 부치군요 버겁습니다.
일단 시작 했으니 끝장을 보겠다는 생각뿐... ㅡ.ㅡ;;
다만 이걸 잘 만들고 나면 다음부터는 두려울게 없을것 같다는 생각은 듭니다.ㅎㅎㅎ
다만 아직 외장 도색 컨셉이 않정해 진게... 멀루 하지...
이상 중간 보고 였습니다~~~^^

PS)누구한테 보일 물건도 아닌데 디카가 손에 잡힌 기쁨에 미친듯이 찍었군요
귀엽게 봐주시어요^^(역시 달롱넷에도 올릴 글이다 보니 말투가 너무 착하다는^^)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546,832
Today
0
Yesterday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