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 오랜만에 글이다...
요즘 신변에 이런저런일들이...(내 참 개한테 물리다니.. ㅡ.ㅡ)
사실은 요즘 여가 시간은 건프라로 다 때워서리.ㅋㅋ
원래는 조금씩 그림을 같이 곁드릴려고 했는데
내 실력이 미천한지라.ㅋㅋ

그나 저나 리뉴얼을 하기는 해야 하는데 어케 하는지 감이 전혀 않온다..
(좀 아시는분들 알려주세요.. ㅜ.ㅡ;; 또깡님까지 이쁘게 바꾸구.. 칫 잊지않겠다 -.ㅡ+ 찌릿!)

하여간 여담은 여기 까지로 하고 오늘 이야기는 범죄물들이다.
다들 유명한 영화들인데
개인적으로 이런면에서 삐뚤어 져서 보라는 영화는 절대 않보는 지라..
오션스 일레븐은 다들 보라고 해서 않보고 이탈리안잡은 포스터 보고 무슨 레이싱 영화인줄 알고 않보고
범죄의 재구성은 개봉하자마자 영화관에서 바로 봤다!!(어째 아무도 않 권하냐? ㅡ.ㅡ)
하여간 범죄의 재구성을 제외한 나머지들은 그냥 이번에 본거다.
범죄의 재구성은 한 4번재 보다보다^^

먼저 오션스 일레븐~ 아래의 포스터다


머 않되는 지식으로 평가를 하자면...
그냥 그렇다..
별루.. ㅡ.ㅡ;;
반전도.. ㅡ.ㅡ;;
그냥 재미로 보시겟다 하시는 분들 계시면 보시라.. 봐도 후회는 않하지만
솔직히 그냥그저 그렇다. ㅡ.ㅡ;;
훔치는거 한번 나오는데 트릭도 그저 그렇고 줄리아로버츠는 멀 말하려는지
모르겟고..(왜나오는지 모르겠고,..)
연기들도 그냥 그렇고.. 도대체 머가 재미 있다는 건지 도통.. ㅡ.ㅡ;;
전체적으로 나쁘지는 않지만 분명 명성에 비해서는.. ㅡ.ㅡ;;
여기까지 하고 패스~


다음은 이탈리안잡~


구랴 그래도 한결 낮다~ 이야기의 동기도 충분하고
훔쳐내는게 두번 나오는데 둘다 볼만하다 여자도 이쁘고..(내 스타일이야~~!!~!!)
등장인물들의 개성도 풍부해서 참 짝을 잘 이루고 있다.
머랄까.. 모범적인 범죄물이랄까?ㅋㅋ
다만 마지막 트릭에 임펙트가 약간 약하다랄까?
지금까지 범죄물이 안두개 나온것도 아니고 이정도는 다들 예상한다.
그게 좀 아쉽다.
하지만 역시 추천!!!!


자 마지막으로 우리 나라 범죄물의 자존심!! 범죄의 재구성 되시겠따~


자~~ 위에 두 영화는 이 영화를 위한 포석 되시겠다..
범죄물은 보통 뻔하다~ 먼가 동기가 있고 그 동기를 위해서 개성있는 동료를 모으고
무언가를 훔친다. 훔치는 과정에서 트러블이 생기는데
주로 동료들의 충돌이나(개성이 많다보니.ㅋ) 주인공의 여자 문제 그리고 동료들의 배신이다.
문제는 이 소스들은 어떻게 묶느냐에 있다. 동료들을 모을때 얼마나 개성을
표현해 낼것이냐.
또 훔칠때는 얼마나 잘 훔칠 것이냐 등등.
마지막에 트릭은 그 영화를 확실히 이야기 해준다.
극중에는 암시만 아주 조금씩 던져주고 마지막에 완전한 반전을 보여 주면서
사람들은 깜짝 놀래켜야 한다. 혹은 암시를 진하게 주고 착착 맞아 들어 가는 장면들을
보여 주면서 쾌감을 주던지..

하지만 범죄의 재구성은 이 방식을 좀 벗어 난다. 결과는 이미 나와있고 말그대로
재구성을 해나아가는 것이다. 동료들을 모을때도 위트있게 모아냈고(개성도 풍부하게^^)
충돌과정 또한 잘 묘사 했다. 범죄를 완성 시키는 과정도 좋다^^
하지만 이 영화의 장점은 바로 그 동기를 부곽했다는데 이유를 두겟다
주인공의 동기는 아주 강렬하고 준비 과정은 치밀했으며
결과 또한 멋지다!!
먼가 이야기 하고 싶은건 많지만 아직도 못보신 분들이 위해서 이정도만..^^
그럼 이만 줄여야 겠다 더 썻다가는 스포일러 되기 십상이니.ㅋ

아참! 한가지 더~~ 범죄의 재구성은 중요한 장점이 잇는데 그건 바로 "한국영화!!"
라는 점이다 난 우리나라꺼라고 해서 보자 머 이런 넘은 아니다.
하지만 한국영화라는 점은 매우 중요 한데 이유는 언어와 정서이다
내가 팝송을 잘 않듣는 이유이기도 한데 우리의 언어로 듣는 대사와 연기는
분명 영어와는 다르기 때문이다 좋은점은 더 좋게 느껴지고
않좋은 점은 더 않좋게 보이기 마련 그런 의미에서 위에 두 영화보다
더 즐겁게 즐길수 있다^^



엄청 엉킨 실타래가있다 양쪽실을 잡고 당겼을대 한번에 풀어 진다면?
댓글
  • 프로필사진 동사서독 저도 링크 걸고 갑니다.
    (그런데 위의 영화 모두 끝까지 본 적이 없다는.... 쿨럭)
    2006.06.06 19:48
  • 프로필사진 slip 이탈리안 잡은 시사회때 봤는데 괜찮게 봤습니다. 그후 범죄의 재구성을 비디오로 봤는데 의외로 재밌더군요. 마지막으로 오션 12가 나온다길레 오션11을 봤는데 정말 재미가 없더군요. 착한 여주가 나오는것도 아니고.ㅠㅠ 2006.06.15 19:53
댓글쓰기 폼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39,092
Today
0
Yesterday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