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랜만에 글을 쓴다
근데 또 영화 글이다.ㅋ
이런 저런 일들이 있어서 블로그에 잘 들르지 못했다.. ㅜ.ㅡ;;
머 이제사 라도 왔으니..ㅋㅋ
사실 기둘리는 사람도 없으니 별 부담도 없다.ㅋㅋ


한국판포스터(어째 은근히 몽정기 포스터냄새가.. 색감때문인가?)

올해 초에 명보프라자 앞에 왠 일본여고생 4명 사진이 걸렸다.(위에 사진이다.)
졸라 크게..ㅎㅎ
그냥 봐도 알겠더라 일본인지 울나라 인지ㅋㅋㅋ
아마 그밑에 아저씨들좀 머물렀을듯.ㅋㅋ

사운드 오브 뮤직 이후에 전멸이었다가
시스터 액트시리즈(고작 두편.. ㅜ.ㅡ)가 나왔고 한참 또 있다가
스쿨오브락이 나왔고 그리고 갑자기 린다린다린다가 나왔다
그다음이 스윙걸즈 되시겠다.
(내 기억속에 이야기다 더 있었네 머내 말하지 말아 주시라 물론 말해주시면 보겟지만.ㅋ)
나야 원체 이런 류의 이야기들을 좋아 하니 않봐줄수 없고 볼려고 했다(했다!)

하지만 그시기가 회사에서 이런저런 일이 있을때인지라..
좀 정신이 없어서 보덜 못하고 이제사 보게 되었다.(한 일주일쯤전에?ㅋ)

영화내용은.. 아직 않보신 분들도 많이 계실테니 침묵하도록하고
(머,,, 그냥 뻔~~ 하다..ㅋ)


일본판 포스터


이 영화의 매력은 재즈 되시겟다.

영화 내내 늘어 진다 싶으면 재즈로 늘어 지는 느낌을 잡아 주는 센스가 아주 좋다.
아마도 이영화의 최고의 매력이 아닌가 해본다.
여고생들도 이쁘고 실력들도 좋아 보인다
보면서 주의할점은 "토달지 말자" 이거 되시겠다.
여고생들이 갑자기 재즈를 하고 또 악기를 갑자기 잘 다루고
또 딱 일주일 악기 잡아본 친구들이 갑자기 몰려들어
앙상블을 이루어내더라도 따지지 말자는 이야기다
그걸 무시하니 영화에 새로운 면들이 보이고 재미도 배가 되더라.

확실히 재미를 위해서 만든 영화고 또 재미도 있다 어설프게 감동을 주려고 하지도
않으며 라스트까지도 무조건 볼거리 위주로 만들었다
(그럼에도 라스트 신은 스쿨오브락보다 떨어 진다 ㅜ.ㅡ;;)

또 여고생들의 매력도 물씬~ 배어 나온다
분명 여고생들이 아닌것인데... 참 연기 잘한다.(쥬리라는 배우를 처음알다.~ 두둥~)

자~~ 이번에는 재즈와 발랄 이 두가지다
않볼텐가?~ 진짜?~


상큼 발랄 음악 + 나름의 어울림


아! 궁금한게 있는데 일본에 배우가 그리 없나?
우찌 일본 영화만 보면 아저씨 아줌마는 다 그 두사람인가?
물론 연기 잘하고 좋기는 한데 그래도 좀 거시기다
그래도 우리는 조금씩 바뀌고 그러는데... 흠흠..
댓글
  • 프로필사진 FAZZ 뭐 한 때 우리나라 영화도 영화배우는 안성기 밖에 없냐? 그 소리 나왔었지요. ㅎㅎ
    암만해도 일본 영화는 한국에 비해 침체일로니 어쩔 수 없는듯 합니다.

    스윙걸즈 정말 재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강추,원츄지요 ^^
    2006.05.19 23:31
  • 프로필사진 TokaNG 오~ 보고싶은 작품인데..
    영화 디게 많이 보시네요.. 부럽.. (저도 영화 좋아는 하지만 이상하게 보기 힘들다는.. 이노무 귀차니즘.. 털썩..;)
    2006.05.20 01:54
댓글쓰기 폼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39,094
Today
2
Yesterday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