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은 결혼식에 다녀 왔다.
(글은 토요일날 메일로 썼음.ㅋ)

머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결혼식이라는 아니고

그냥 친한 친구의 누나의 결혼식 되시겠다.

솔직히 25세 이전의 결혼식은 (친누나의 결혼식 포함)

머 별로 내게는 감흥을 주지는 못했다.

누나때도 그냥 그래 시집 가는구나.

가서 잘살았으면 좋겠다.

머 이런정도?




하지만 이후의 결혼식은 머랄까..

내게 상관이 있다고 할까?

나이가 들면서 느끼는 바가 있기는 한가보다. ㅡ.ㅡ;;



과연 내게 저런날이 올까?~

싶다~ ㅋㅋㅋ





하여간 누님? 잘사시고요 정균군~ 언넝 장가 가야지?~^^

ps>위에 축가 부르는 녀석이 정균군.. 돌아 다니고 축가 부르고 마무리도 지가 하고~ ㅋㅋ
하여간 참 열정적이 친구다 그게 부럽다..ㅋ
댓글
댓글쓰기 폼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37,041
Today
7
Yesterday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