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여간 게을러 가지고는..
11월에 다녀온걸 년을 넘겨서 블로깅 하다니...^^:
머 누가 쫓아 오는 것도 아니고 기다리는 이도 없으니 상관은 없다..

2일째 모텔을 나와서 전주 쪽으로 가기로 했다.
네비 찍고 길도 물어 물어..
이 산을 넘으면 임실 이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오고 느낀건데.. 여기 아닌듯 싶었다능..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은 볼만 했다.
단풍이 거의 진게 아쉬울뿐.. ㅜ.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꼭대기 쪽에 절이 하나 있고 입구에 이런 장승이..
그냥 괜찮아 보여서 흑백으로 뽀샵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 왔는데 도저히 길이 없길래 물어 보았더니 이런..
길을 잘못 들었다.
쳇. 사진 한장 찍고 다시 뒤로~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 길에 무슨 폐광이 있다길래 들렀다.
나름 볼만 했다능^^
단풍들이 이뻐서 몇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넘은 아무리 봐도 아이스크림 같...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 마이카가 살짝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실에 빨리 가고 싶었다 그래서 살짝 고속도로를 탓는데
휴게소가^^(하루종일 암것도 않먹은 상태)
침 질질 흘리며 거금 4000원 짜리 라면 정식을.. 5000원이던가..
하여간 맛은.. OTL.. 휴게소 라면은 정말 맛난 경우가 많은데..
이건 머야..
정말 맛없잖앗!!!!
버럭!!!
해도해도 너무 했다능..  양두 적어.. 어쩌라는 거야.!!!!
않놀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천 휴게소.. 잊지 않겠다..
(편의점의 계산대 누님은 정말 이뻣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임실 가는길..
중간 중간 쉬엄쉬엄 내려서 담배 한대 물고 사진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아 보이면 괜히 멈춰서 담배 물고 사진 한장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또..(이러니 제시간에 어딜 가질 못하지..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내사진 비롯 그림자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라? 위에 어두운데 여긴도 왜이리 밝은겨..
아마 산때문일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실히 산과 시점 때문이구만.. 위의 사진과 아래 사진이 같은 장소였으니..
기억이 난다..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길에서는 곧 져버릴것 같던 해가 다시 아래쪽으로 내려오니 쌩쌩...
길이 머 이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멋지다 이번에 여행중에 내가 꼽는 장소다
멋진 장소는 시간과 공간과 내가 혹은 우리가 함께 어느 순간에 존재 해야 한다
내일 같은 시간에 간다고 해서 나오는게 아닌거다
그래서 난 이시간을 영원히 기억 하게 해주는 사진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물이 너무 미친듯이 맑고 고요 했다...
그 고요 함을 못담는 것이 아쉽다..
내 실력으로는 무리데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아래를 대칭으로 만들고 싶었는데 맘데로 잘 않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저렇게 하여간 임실 도착~^^;

일단 대충 배를 채우고 여관잡고~
임실시내에는 그 모텔 달랑 하나란다 ㅎ
그리고 맥주나 살까 해서 차가지고 나왓는데
왠걸 무슨 체육관이 공사 중이더라 거의 완성 이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각대를 않가져 가서 야간 촬영은 무리 데쓰!!!
정말 실제로 보면 이쁜 별들 떠있는거 처럼 보였는데..
찍고 보니 개판.. ㅜ.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두번째 밤이 깊어만 갔다..

내일은 아쉽게도 서울로 가야 한다...
댓글
  • 프로필사진 nismo 때론 삶에 충전을 위해 여행이 아주 좋죠!
    저도 예전에 여행을 많이 다녔는데.... 요즘은 삶에 찌들려서...ㅋㅋ
    그래도 가능한 3개월에 한번씩 코에 바람을 넣을려고 노력 중입니다! ㅋㅋㅋ
    2009.01.12 06:14 신고
  • 프로필사진 이원경 ㅋㅋ셀카라도 박아줘야지.. 구림자만 보이는구만.. 2009.01.12 17:08
  • 프로필사진 라라윈 가을여행을 지금 쓰신다는데 왜이리 반가운지...
    저도 9월말에 다녀온 진주기행문 어제 썼어요...^^;;;
    블로깅은 여유롭게... (게으른거 아니라고 주장하고 싶지만...ㅜㅜ )
    2009.01.13 01:20 신고
댓글쓰기 폼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546,836
Today
4
Yesterday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