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에라이... 도저히 못만들겠다 
포인트색으로 파랑 찍어 주고 빨강 좀 찍고 다시 표면 처리 하고 다시 보니...
아씨.. 더 이상 만지면 재도색이 될듯한 느낌이...ㅎㄷㄷㄷ
잠시 고민 하다가
프라질로 고민 한다는것 자체가 좀 거시기 해서 살짝 마무리만 해주고 완성이라고 우겨 본다 .. ㅎㅎ

<이전 제작기 보기1>
<이전 제작기 보기2>

그럼 닥치고 사진.






쿠어!!!
상반신은 완전 관절 부실.. 으헝...
다리는 소*랄다리..(덜렁덜렁..ㅋㅋ)
이래서야 고정식인 가리안과의 차이가 별로 없다능... ㅜ.ㅡ;



도끼는 건프라"주다"의 것을 가져 왔다...



역시 내 실력으로는.. 손을 대는게 아니었다능.. 으헝....



정말 내 욕심샷
관절을 넣어도 쓸대가 없다 ..ㅋㅋㅋㅋ
그저 이정도로 보여 주는게 고작...









크어어!!!!
우씨!!!




















으헝...
첨에 만들때만해도 참 야심 찼는데....
나의 뒷심 부족이 여실히 드러나면서 개조도 도색도 뒤에 가서 흐지부지... 흐흠...
개조 할때 얼마나 질렸던지
막판에 한 작업은 접합선 수정도 제대로 않되어 있는게 보인다능... ㅎㅎㅎ
이제 정말 쉬운것만 만들어야지...
이런 고행길을 갈 필요는 없었던게야..

머 하여간 내가 만들면서 약간의 이야기를 하자면
다리 개조는 화끈하게 해야 한다
어설프게 해봐야 티도 안나고 모양세도 않나온다 화끈하게 관절도 4관절로 하고 가동폭도 확보를 해줘야 티가 날꺼다..
내 경우가 딱 그 경우다...
어설프게 하니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에횽...

정말이지 내 인내심이 킷에 진 케이스라고 하겠다...
에횽... ㅜ.ㅡ;;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44,587
Today
13
Yesterday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