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와우~~

오랜만에 프라질 완성품~ 캬캬~~

 

머 상태는 뻔하게도 늘 하던대로 했다

 

부분도색 포인트도 생각보다 적은 넘인지라 무난하게 완성

다만 내가 이래저래 해서 손이 엄청 늦어진것뿐.. 훗~

 

 

 

 

 

부분부분 회색으로 포인트 주고 뒷축 검은색은 그냥 스티커로 처리 했따

곧휴에 노랑V도 그냥 스티커.. 훗~

 

사진이 개판인 이유는 그냥 오랜만이라(?)

개판인줄 알았는데 다시 찍기 너무 귀찮았... ㅜ.ㅡ;;;

뒤로 갈수록 사진은 좋아질지도 모름..(응?)

 

 

 

 

 

 

 

 

 

스탠드가 의외로 잘 어울린다

머 원형이 우주형이기는 한데

여튼 프로포션이 떠있는 모양새가 더 어울리는듯

 

 

 

여튼 누가 머래도 파워드짐은 바츄카!!

 

 

 

 

 

 

바츄카 손이 이래저래 가동성이 괜춘해서 바츄가 잡고도 잘 버틴다

괜춘해~^^:

 

 

개인적으로 파워드 짐은 빔샤벨이 참 잘어울린다고 생각 한다

왜인지는 모르겠다 훗~

 

 

 

 

 

 

짜잔~ 훗~

 

먼저.. 킷 품질 제대로다

헤이즐의 기믹들이 다수 채용 하면서 가동성과 프로포션을 잘 잡아 냈고

아쉬운건 오렌지컬러가 너무 밝다는 건데.. 흠...

마감을 해도 전혀 색이 눌리지 않는건 상당히 의외

부분도색 포인트가 없다고 생각 했는데 생각 외로 할려고 하면 꽤 된다 ^^;

 

데칼링은 늘 그렇든 그냥 맘데로 덕기덕기

 

작은 데칼이 없어서 잘라 붙이느라 눈 빠지는줄...ㅎㄷㄷ

 

아 기체 데칼링 할때

에우고 데칼을 상당히 넣고 화이트베이스 데칼을 메인으로 썻는데...

알고보니 이생퀴!!! 0083꺼였엄... ㅡ.ㅡ;;

에우고는 커녕 에고도 없을때 기체... 당근히 화베도... ㅡ.ㅡ;;

으헝... ㅜ.ㅡ;;

 

머 그냥 그려려니 한다 훗~~

어쩌라고 훗~~

 

그럼 여기까지!!

 

 

 

 

댓글
댓글쓰기 폼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37,013
Today
4
Yesterday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