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노무현 비하 논란 천안 호두과자업체, 누리꾼 150여명 무더기 고소···“사과도 취소”
디지털뉴스팀

지난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의 비매품을 제공해 논란이 됐던 충남 천안시의 한 호두과자 업체가 누리꾼들을 무더기로 고소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난 13일 충청투데이가 보도했다. 논란이 일 당시 올린 사과성 글에 대해서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천안동남경찰서에 따르면 이 업체 대표의 아들인 ㄱ씨는 대리인 자격으로 지난 4~5월쯤부터 세 차례에 걸쳐 업체 홈페이지 등에 업체를 비난하는 글을 남긴 누리꾼 150여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앞서 이 업체는 지난해 7월 노 전 대통령의 얼굴에 코알라를 합성한 ‘노알라’가 찍힌 상자에 호두과자와 이 도장을 담아 일부 고객들에게 제공했다. 해당 상자에는 ‘중력의 맛 고노무 호두과자’, ‘추락주의’라는 문구도 포함됐다. ‘고노무’는 일부 누리꾼들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해 부르는 말이다. ‘중력’과 ‘추락’은 노 전 대통령의 투신을 비하하는 뜻으로 사용된다. 상자에는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로고와 ‘일베 제과점’이라는 표시도 들어가 있다.

일간베스트저장소 갈무리.



당시 논란이 거세게 일자 일베 회원인 ㄱ씨는 ‘스탬프 관련하여 오해 정리’라는 제목의 글에서 “어떤 정치적인 의도나 목적을 가지고 스탬프를 제작하거나 의뢰한 것이 아닌 한 일베 회원이 맛있게 먹은 보답 차원에서 재미 반 농담 반 식의 이벤트성으로 보내왔다”며 “일베를 하지 않는 사람들이 보면 기분 나쁠 수 있겠지만 큰 의미를 갖지 말고 ‘그들만의 놀이문화’라고 봐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글이 올라온 뒤에도 많은 누리꾼들이 업체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항의했고 업체 측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 금전적인 보상을 받아야겠다”면서 누리꾼들을 무더기로 고소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댓글을 단 사람들을 찾아내 수사를 하고 있다”면서 “욕설이 심한 경우는 기소를 하고 일상적인 말을 한 사람은 내사종결하고 있다. 개별적으로 합의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이 매체에 밝혔다.

ㄱ씨는 지난 6월엔 ‘뭐가 문제인 거죠?’라는 글을 통해 “노알라 도장 보여줬을 때 사람들 반응 : ‘잘 만들었네’, ‘귀엽다’, ‘ㅋㅋ 이게 뭐임’”, “상자갑 보여줬을 때 반응 : ‘고노무 호두과자? 그놈의 호두과자란 뜻인가’, ‘중력의 맛? 중력 밀가루를 사용한다는 건가? 맞지?’, ‘추락주의? 이건 뭐야? 웬 갑자기 추락?’”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일간베스트저장소 갈무리.



그는 지난달 ‘적반하장이라고 하는 사람들에게’라는 제목의 글을 홈페이지에 올려 “노무현 대통령에게 욕한 적도 없지만 설령 욕을 했다고 해서 여러분이 저희를 욕해도 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일개 비매품으로 희화화 캐릭터 도장 달랑 6개, 받고 싶은 사람한테 나눠준 걸 가지고 고소를 한다? 대체 이 사실 가지고 무슨 죄명으로 고소를 하고 처벌을 한다는 것인지”라고 반문했다. 이어 “여러분의 행동은 길 가다가 어깨 좀 부딪힌 사람을 집단구타 한 거나 다름 없다”면서 “어깨를 부딪힌 것이 잘한 것은 아니지만 맞을 정도의 행동도 아니고, 그 폭력이 정당화되는 것 또한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급기야 ㄱ씨는 지난 13일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저희 부모님은 도장이 뭔지 아무 것도 몰랐다. 전부 다 제가 한 일”이라며 “사과는 일단 사태수습용으로 제가 한 겁니다만, 그마저도 이 시간부로 전부 다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업체 홈페이지에서는 일베에서 사용하는 자극적인 문체가 흔히 사용되고 있다. 일베 회원들의 질문에 ㄱ씨가 똑같은 문체로 답변하는 식이다.

이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 지역 이미지 실추 우려 때문에 해당 업체가 포장상자에 사용 중인 천안시 심벌과 유관순 열사 마스코트를 쓰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또 해당 심벌과 마스코트를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일간베스트저장소 갈무리.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요약
1. 천안시의 호두과자업체가 故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기사에 첨부된 사진) 제품을 제작해 蟲에게 보내줌
2. 사람들은 그 업체를 비난함
3. 업체는 당황해 사과글을 기재함
4. 하지만 업체는 사과를 취소하고 비난글을 남긴 150여명을 상대로 소송을 걸음

고소를 하는 이유 :

---
그는 지난달 ‘적반하장이라고 하는 사람들에게’라는 제목의 글을 홈페이지에 올려 “노무현 대통령에게 욕한 적도 없지만 설령 욕을 했다고 해서 여러분이 저희를 욕해도 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일개 비매품으로 희화화 캐릭터 도장 달랑 6개, 받고 싶은 사람한테 나눠준 걸 가지고 고소를 한다? 대체 이 사실 가지고 무슨 죄명으로 고소를 하고 처벌을 한다는 것인지”라고 반문했다. 이어 “여러분의 행동은 길 가다가 어깨 좀 부딪힌 사람을 집단구타 한 거나 다름 없다”면서 “어깨를 부딪힌 것이 잘한 것은 아니지만 맞을 정도의 행동도 아니고, 그 폭력이 정당화되는 것 또한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




출처 :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186566&s_no=186566&page=1




머 그렇다는 겁니다 

저의 개인적은 의견은 전혀 없음을 미리 밝힙니다 

훗~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25,456
Today
29
Yesterday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