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마도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 이라면 내 종마장 예찬론을 한번쯤을 들어 봤으리라^^
정말 좋아 하는 곳이다
구비구비진 길을 들어 가면 넓은 초원이 나온다
판타지 영화에서 나올법한 이야기가 아닌가?ㅎㅎ
다들 함 봐 보시라~ 두둥!


입구에서 부터 초록색이라^^ 정말 이쁘지 않은가?^^
저 하얀색으로 점들 찍힌게 다 들꽃이다(잔디에서 나는 꽃인데 자세히는.. ㅡ.ㅡ)
실제로 보면 5배는 더 이쁘다.


말들이 보인다 날이 따뜻하고 날이 좋아서 인지
전보다 더 많은 말들이 나왔다.


역시 북쪽은.ㅋㅋ
벗꽃이 아직도 한창이다 막 지기 시작해서 제일 멋질때다^^
머 양은 얼마 않되지만 벗꽃구경을 못다녀온 내게는 가뭄의 담비(?) 였다^^


초딩들의 압박!!! 아직은 그냥 개구장이들일 뿐인지라 정말 이쁘다.
초등한생들이 소풍이라도 온건지..
숫자가 많지 않아 너무 좋았다 평일이라 너무 조용 햇는데 저 친구들 덕분에
재미 있었다
하여간 참 귀여운 녀석들이다(조만간 저들중 1/3은 초글링으로 변태하리라..)


보라~ 멋지지 않은가? 물론 사방이 다 이런건 아니지만
나무들이 빼곡이 들어찬 곳에서 이런 초원은(좀 작은.^^;;)은 날 감동 시킨다
하얀 울타리는 정말 최고다!! 누가 세웠는지 연락 함 주시라!! 커피 한잔 사고 싶다.


조금 멀리서 한컷덧!!
다시 이야기 하지만 저 밑에 하얀게 다 꽃이다 실제로 저기에
바람한번 불어 주면... 정말 멋지다 날 참 잘잡아 갔다^^


아 예쁘다..~~ 이힛~^^


초입은 아스팔트 지만 좀더 들어 가면 이런 흙길이다.(몇십미터 않된다.ㅋ)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함^^(비오면 매우 싫어함ㅋ)
다시 한번 말하지만 하얀 울타리 친분 연락 요망합니다. 커피 맛난걸로 사드림.


벗꽃2!! 아까전꺼는 들어 갈때 이건 나올때 찍은거다 바람이 많이 불어서
8컷 중 하나 건졌다.
다른거 거의 유령 지나 가는 식으로 찍혔다. OTL....


가서 보고 놀랐던것 하나 저렇게 말들이 죽어(응?)있는게 아닌가. 쿨럭...
나중에 보니 그냥 누워서 쉬는 것이드라 옆에 어미가 좀 멀리 간다 싶으면
빨딱일어나 쫄래쫄래 따라 간다. 말은 잠도 서서 잔다드만 구라다 앉아서 쉬는
말들도 좀 있더라 머~


트랙 사진이다 아까 말들이 풀뜯던 곳을 빙~ 둘러서 크랙이 있다.
개방이 되어 잇어 그냥 사람도 빙~ 돌면 된다. 알록달록 숲에 주목^^


말이 너무 다가와서 내가 물러서서 찍어야 했다
역시 가까이에서 보는 말의 카리스마는 천하일미(응?)다!
멀리서 보면 한가롭게 풀을 뜯는다고들 하는데 가까이서 보면 열라 빡시다.
쉴세 없이 뜯으며 "푸릉~" 거린다.ㅋ


저 뽀대나는 땟깔이 보이는가? 저게 바로 갈색마다!!
어설픈 백마보다는 100배 이쁘고 3배까지는 아니더라도 2배는 빨라 뵌다.
특히 저 발이랑 갈기 까만 말은 카리스마 수치 2억을 넘어 선다.
시간 되시는 분은 실제로 보시라~ 두둥!


말의 눈망울은 정말 이쁘다...ㅜ.ㅡ;; 풀을 주면 저렇게 머리까지 내밀며
풀내놓으란다.ㅎㅎ
아마도 트랙바깥에 풀이 먹고 픈거 겟지..
참고 하실점은 말은 뒷쪽에서는 절대 만지면 않된다. 엉덩이쪽에서는 옆쪽도
않가는것이 좋다.
어쩌다가라도 채이면... 절대 걸어서는 집에 못가리라...




이제는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명소가 되어 버린 서삼능 옆에 잇는 종마장이다
영화촬영이다 드라마 촬영이다 해서 사람들이 넘 많아져서 불만이 좀 많다. ㅜ.ㅡ;;
(그래서 휴일날 여기 오겟따는 사람 왠만하면 말린다.. 사람 진자 많다. 차도 많고..)
나는 사람들이 잘 모를적에 그러니깐 대학? 그 이전인가? 하여간 초기 부터
드나 들었기에 나름에 추억이 많은 곳이다

대충 정보를 읍조리자면.. 일산선 삼송역이 제일 가깝고 마을버스를 타던지
아니면 택시 잡고 종마장 찾으면 다 안다.(혹은 서삼능) 개장은 모르겠고
폐장은 4시 이니 주의! 여러번 피봤다.. ㅜ.ㅡ;;
또 좀 멀리서 오시는 분은 종마장 오겠다고 오시진 마시라 왜냐면 생각 보다
좁다... 솔직히 볼거리가 아주 풍부 한건 아니니 어딘가 행선지를 하나
더 정해 오시는게 좋다.

한바퀴 도는데 넉넉히 돌아도 1시간에서 2시간이면 떡을 치고도
한 30분 남는다.
좀 빡시게 뛰면 20분이면 돌아 볼수 잇을듯..ㅡ.ㅡ;;
또 휴장요일이 있으니 주의! 알아 보고 가시라~
(화요일로 기억 하는데..잘은.. ㅡ.ㅡ)
또 무슨 돼지 콜레라 구제역 광우병소식이 들이면 알아 보고 가시라.
폐장 하는 경우가 많다.(우주복 아저씨가 막는다 ㅡ.ㅡ)
종마장 다녀 와서 시간이 많이 남으면 옆에 서삼능 가보시라
그냥 한바퀴돌기 좋다(입장료가.. 얼마더라.. 하여간 싸다 부담없이
들어 가시라~)
하여간 다녀 오신후에는 좀 배가 출출 할거다

그럼 먹거리를 찾아라 아마 오르막길 오르기 전에(숲길 오르기 바로전)
먹거리 집들이 많았을 거다 다 괘않다
가서 먹던지 아니면 종마장 마을버스 세워주는 그 삼거리에
광고판들 보면
보리밥집 1키로 라고 써잇을거다 거기 죽인다.
간후에 시간이 남는다면 허브 농장도 가봐라 잠시 허브 향기에
취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개인적으로는 별로 않좋아 하는데 다들 괘않다고 하더라)
동네에서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좋은 곳이 있다는건
참 행복한 일이다^^


우연히 생긴 평일 휴가 그냥 놀러 가는 거라면 사람많고 구경할거
많은 놀이 공원 가시라~
하지만 그냥 작은 여유를 즐기고 싶으시다면 이곳 종마장을 강추 날려 본다.
바람이 자주 불고 말이 있고 초원이 있고 하얀 울타리가 있는 종마장
대략 강추 되시겟다 ^^;;;

아직도 행운의 네잎클로버를 찾고 있는가?
분명 행복의 세잎클로버가 바로 옆에 무더기로 쌓여 있는데?...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547,100
Today
0
Yesterday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