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밖에 보여 지는 이미지용으로 일단 한컷 ㅎㅎ)



오랜만에 프라글인듯..
만들면서 잠깐 동안 고수님들 작품에 기가 죽어 프라질을 살짝 소홀히 하다가
머 고수는 고수고 나는 나니까..ㅋㅋ
난 지구인 이니까~ ㅋㅋ

예전에 누가 건내준 육전형 짐..
대체 어떻게 내 손에 드러 왔는지 기억은 않나지만
하여간...


이 모양으로 내 발치에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하던 넘이라..
일단 발에 치이는 넘들이나 어서 치워야지 싶어서리 ㅎㅎ



가조 먼저
워낙 먼지때가 껴서리..ㄷㄷ
다 뜯고 닦아서 다시 조립
이자식 보기보다 낙지더라능.. 제길..
짜증난다능!
관절들은 적당히 강화 해서 낙지 신세는 면하게 했다




이녀석은 조립 하면서 먼저 도색
아니면 어케 도색 하누.. ㄷㄷ
하면서 속에 회색도 칠을 했어야 했는데...
머 지난건 지난 거다 이미 접착 했는걸.. ㅋ





부분도색은 대충 슥슥~ ㅎ
워낙에 화사한 녀석이라
회색으로만 적당히 눌러 주었다
이거 이쁘다니깐..ㅋㅋ




이게 주의할 게 주황색이 워낙에 색상 차폐력이 없다보니
콕픽뚜껑 안쪽을 진한 그래이로 칠했더니....
색이 비쳐 버린다.. ㅎㄷㄷ
서페를 필수로 올려야 할듯.. 난 귀찮으니깐 그냥 둔다..
내 프라질 하는게 다 그렇지 머 ㅋㅋ
워낙에 뽀샤시한 톤이라서
일단 먹선을 최대한 자제 하고
회색을 많이 활용 하려고 했다.





데칼질.. 그냥 대충 대충 후훗~
꼼꼼하게 대충대충 붙이면 되다(응?)
연방꺼다 보니 테칼을 참 많더라능 ㅋ
다만 이제 코션씰들이 슬슬 바닥을 보이는지라..
어디서 구하지.. ㅜ.ㅡ;


그리고 완성~~~

먼저 빙글빙글샷~







데칼&씰질은 그냥 언제나 처럼 대충 대충 ㅋㅋ
여기저기서 되는데로 붙였다




짐의 찌릿 ;ㅡ.-+ 샷~ ㅎ
난 짐은 좀 어리버리해 보여서 좋아 하지 않는데
윤전형 짐이나 짐 카이는 않그래서 좋아 한다



육전형은 역시 장딴지!!!




발도포즈~~
빔샤벨이 장딴지에 있다보니.. ㅋ






짐 칼을 뽑다~~ 유후~~



콱! 찔러버린다!!! 자세






이 녀석은 연방제 치고는 나름 육적져서 ㅎㅎ
좋아라 한다
옛날킷 답게 가동성은 그저 그런 수준
하지만 요즘 시점에서 그런거구 당시에는 센세이션한 가동서을 자랑 하던 녀석이다.. 흠..
하여간 지금 보기에는 그저 그런 수준
다만 프로포션이 좋아서 포징이 상당히 잘나오는듯 하다.







사진 찍은거 가지고 살짝 편집질..



육전형 짐을 다 만들었다
머 그다지 잘 만들진 못했지만.. 흠..
하여간
이녀석을 보면 늘 패트레이버 생각이 많이 난다
느낌이 비슷 하거등.. 흠흠..

킷 자체는 매우매우 준수 하다능 ㅎㅎ
기본에 충실 한것이.. 머랄까.. 스탠다드 하달까?^^;



그럼 이만~ 잇힝~^^: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546,832
Today
0
Yesterday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