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예~~~~ 전에 다녀온 스팀펑크아트전 이제사 올려본다


이때... 전시장 들어 가자 마자 한 세장 찍었나?

카메라 배터리가 사망 하는 사고가..

머 충전 않한 내가 ㄷㅅ이지..

아우...


덕분에 다 폰카사진 ㅋㅋ

어두워서 사진이 개판이다

짜증나서 보정도 하나도 않하고 올림 ㅋㅋ



스팀펑크아트라는 장르 자체가 낮선 분들이 많을텐데

예전에 증기기관시대에 느낌을 예술로 승화 시킨 머 그런거 비슷 한거임 ㅋㅋ

기계적인 느낌이 강하고 작동되는 작품들이 많다는것도 재미 있는 특징이라고 하겠다

(아님 말고.. 훗~)




입구에서 눈길을 제대로 잡아 주는 바이크 작품

장난 없다 ㅋㅋ

(무게 쩔듯..ㅎㄷ)



위에 작품처럼 움직이는 작품들이 많아서 재미 있음 ㅋ





스팀펑크라고 하면 일단 금속+기계적느낌+가죽!!! 정도 될려나?...









겁나 돌아 가고 있음 ㅋㅋ

















스팀펑크 하면 미야자키하야오를 빼놓을수 없다

라퓨타 나우시카 최근작으로는 하울까지

많은 영향을 받은걸 이야기 하는거도 작던 크던 상당수의 작품이 영향을 받았다고 본다




















오우~ 꼴라보~











크기가 상당해했던 가재

왠지 가재요리가 먹고 싶어졌다... (야!!




보통 전시 출구쯤 해서 쇼핑을 할수 있는 공간이 있는데



이쁜 물건이 많아서.. 아놔.. ㅡ.ㅡ;;

손이 부들부들... ㅡ.ㅡ;;





전시회는 언제나 즐겁다 ㅎㅎ

시간 보내기도 좋고

집이 일산 쪽이다 보니 전시장들이 멀어서 힘들긴 하지만

그래도 다녀오면 한나절은 후딱 가니까 ㅎㅎ

물론 재미도 있고 ㅎ



이번에 간곳은 예술의전당 한가람이었는데

예술에 전당 가면 국전 가는 맛도 있고 (이제 지겨워서 안가지만 ㅋ)


다녀오고 포스팅 안한게 한 3~4건은 되는거 같은데

하나하나 올려야지 ㅋ


여기까지!!

















댓글
  • 프로필사진 ☜피터팬☞ 스팀펑크는 보고 있으면 지브리 만화가 생각나요.
    천공의 섬 라퓨타라던가,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라던가..ㅎㅎ
    톱니와 증기기관이 복잡하게 움직이는 19세기스러운 느낌이 좋습니다.

    덕분에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14.07.06 14:57 신고
  • 프로필사진 컬러링 남자들에게 있어서는 로망에 가깝지 안나 싶습니다
    여자들도 그 분위기를 좋아 하는 사람들이 많구요
    이런쪽에 전시회 좋아요~^^:
    2014.07.07 10:18 신고
  • 프로필사진 컬러링 알고 계시겠지만
    코엑스에서
    다음주에 시카프 다담주에는 라이센싱페어가 열립니다~
    와이프분과 다녀 오시는것도.. ㅎㅎ
    2014.07.07 10:19 신고
댓글쓰기 폼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38,036
Today
7
Yesterday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