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ㅎㅎ


오랜만에 영화 이야기 입니다 


이번에 소개할 영화는 


아수라 네요 ^^




이 영화는 처음에 캐스팅때부터 주목을 받았는데요 


황정민님, 정우성님, 주지훈님에 곽도원님까지 

화려하죠?ㅎㅎ



먼저 황정민님은 먼가 한계가 보인다는 생각이 듬니다 

물론 참 소름끼치게 연기 잘하시기는 한데

어딘지 모르게 비슷한 느낌이 들어서...

이번에도 새로운 모습은 보여지질 않네요 

개성이 강해서 그런가봐요 


정우성님도 물론 연기 잘하고 잘생겼습니다만 

영화에서 전체를 조율 해야할(시장과 검사 사이에서) 역할인데

조율 한다기 보다는 먼가 갈팡질팡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해가 되실려나?...

연기에 목적이 그런 부분을 표현하고 싶었다면 

정말 대단하다고 하고 싶네요 


영화는 재미 있습니다 

흥행이 아쉬울 정도에요 

왜 이정도 영화가 큰 흥행을 못했을까요? 

흠...


아 그리고 마무리 가면서 영화에 힘이 좀 떨어 지는 느낌은 들었습니다 

주지훈이 치고 올라와서 마무리때 힘을 빡! 줫어야 한다고 생각 해요 

근데 올라오다 내려 앉는 느낌... 

배우탓만을 할 건 아니라고 봅니다 


비중은 작지만 임팩트 있던 배역은 

'김원해'님 



연기 살벌 하더라구요 

잘 안나오는데 영화 다 보고 나면 기억에 딱 박혀 있습니다 

대단 대단 


그리고 윤지혜님도 기억에 남습니다 


네이버에 사진이 이거 하나라니....ㅠㅠ


남자 투성이 영화에서 미모가 열일함ㅎㅎ

정우성과의 미묘한 감정선이 보이던데 저만 그렇게 느낀걸까요?^^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지만 

영화 재미 있습니다 

보시면 후회는 안할꺼라고 생각 해요 


이 영화는 스토리나 그런 부분으로 보는게 아니라고 생각 합니다.

그러기엔 좀 빤해요 

그보다는 배우들의 연기 위주로 보면 재미 있습니다 

그런 부분에서 영화를 채울만한 배우들이구요  



마지막으로 좀 잔인합니다 

잔인한거 못보시는 분들은 패스 하시길 권합니다 

사실적인 느낌이라 데미지가 있어요... 


이만 줄입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38,084
Today
6
Yesterday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