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박 3일간의 가을여행 part 1 보기>
<2박 3일간의 가을여행 part 2 보기>

이걸로 여행 이야기도 끝이다
part4까지 끌기는 죽기보다 싫어서
좀 많은 양의 사진을 한꺼번에 때려 넣었다.
스크롤내리실때 각오가 필요 할듯 ㅎ

모텔에서 나왔다.
욕조가 없는 모텔이라 좀 그렇기는 했지만...
머 그래도 새로 생긴 곳이라 깨끗해서 개인적으로 만족^^

나오면서 길이 이쁘길래 살포시 찍어 주시고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을 찍는데 왠걸.. 앞쪽에서 왠 커플이 차새워 놓고 염장질....
아놔.. 싫다..
혼자서 있기 좋았는데....
임실은 치즈가 유명하다
그래서 어머님 드릴 치즈 세트 사가지고 고고싱~(이거 나름 비싸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튼 열심히 달려서 전주에 도착~ 한옥마을 네비로 찍으니 여기가 찍히더만.
조낸 크길래 이게 입구인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니더만 거참..
그냥 말그대로 마을이다
다만 집이 다 무슨 체험 하는 시스템의 가게들이라는거
물론 한국에서 30년을 넘게산 내가 볼때 그렇다는 거지
어린이들이나 외국인들이 오면 정말 좋을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와가 참 좋다
이 근처는 이걸로 통일 한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우~~ 이런게 다 있네 그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첨에 들어간곳은 한국의 주류를 소개해 주는 곳이다
종이 인형들로 이쁘게 꾸며져 있다
다만 이런걸 20년을 넘게 보고 자란 내게는 별다른 감흥은 없다는거?^^:
판매도 해서 아버지 술 좀 사가지고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 가지 말라는 가로막이 대신에 이런게 막 보이더라
그중에 최강은 이건데 성룡.. 왜 이러삼.. 이게 머냐...
여기는 한옥 마을인데..
머 굳이 시비 걸고싶은건 아니고 ㅎㅎ
하여간 일러스트가 인상 적이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골목 사이에 이런 길들이 있다
분위기도 좋고~
이런 골목이면 대충 나오는 모습이...
머뭇머뭇 걸어 가는 젊고 이쁜 여자 거기서 길을 막는 남자 둘!!
휘파람~ "소리지를꺼에요?!" 여기서 나타나는 나!!!
조낸 멋지게!!! 한마디!!!
"너희는 영화도 않보냐? 이런 경우는 100%너희가 깨져.. 그러니 가지?"
아놔.. 내가 미쳐 가나보다... 하여간 머 그런 골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있을건 다 있다 계량기도 있고~ 조금만 더 신경 썻으면 하는 마음도 있지만
머 그래도.. 내가 돈낸것도 아니고.. 확실히 신경 쓴 부분들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에 걸린 짚공예품..
이쁘다^^:
찍어서 이쁘게 뽀샵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와는 위대하다.. 이만큼의 기능성과 미려성을 가진 도구가 또 얼마나 있을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흑백으로 할까 했는데..
빛이 나오는 색감이 너무 이뻐서 그냥 두었다..
후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파는 수공예품 현대 이미지에 맞게 리폼도 하고.. 이쁘게 만들었다..
(이게 수공예품인지 의심이 가는건.. 아쉽다.. 쳇.. 마대차이나가 날 막장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이쁘다 가격이 가격인지라 사지는 않았지만......(사실 사도 쓸데가 없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이런 식으로 돌아 다닌다
아마 체험도 하면서 제대로 돌아 다니면 하루는 돌아 다녀야 할듯..ㅎㅎ
돈도 조낸 깨질꺼다 내가 가서 얼마 않지른건 다 현찰이 없어서였다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좀 미안한 사진인데..
이동 하는데 뒷모습이 너무 이뻐서 그냥 무단으로 찰칵 해버렸다^^:
사진찍는 솜씨가 어림 없어서 그사람의 매력을 30%밖에 못 찍어 버렸다
아쉽^^:
특히 모던한 패션 센스가 참 좋았다능... (어그부츠는.. 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걷다보니 이곳이다. 한옥마을의 가운데 대로쯤 되는거 같다
바닥도 좋고~
주변도 좋고~
다만 이곳도 완전히 우리나라 라고 하기에는..
좀 아쉬운 부분이 많이 띈다.. 저 가로등 하며.. 아쉽지만 어쩔수 없지 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닥에 인상적인 수로(?)
오메.. 저 두꺼비 힘들것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재미 있는건데 수로를 자세히 들여다 보니
우렁이들이.. 바글바글..
매우 좋은 아이템이 었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옥 마을에서 쭉욱 내려 가다 보니 경복궁 처럼 되어 있는 곳이 있었다
그앞에 큰 은행나무(정말 크더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를 통과해 오면 이런 모습이다
입구라고 문도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켠에 자리 잡은 대나무숲(이라고 하기엔 좀 작고ㅎ)
하여간 사진 찍는 사람 입장에서야 이런거 한켠에 있는 감사 하지~~ ㅎㅎ
사진 솜씨가 아쉬울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 좀 유명한 나무 정도 되나부다 이름표도 있다.
난 그냥 꼬부라진 나무가 저러고도 사는구나 싶은게 신기할 따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일 오후 일찍 이었는데 사람들은 많았다
아직 방학도 아니었는데 교복들도 많이 보이고
아마 우리 나라 남산 공원쯤 될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목들이 많아서 좋았다.
옮겨 심을걸려나?..
아니였으면 좋겠다 옮겨 심은거라면 좀 우울 할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녀석은 너무 흐드러져서.. 후아~
장난 아니었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정도에 공터.. 서울이면 이 공간 어떻게든 써먹었을텐데..
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식으로 둘러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밖으로 나와서 바로 앞에 성당으로 고고싱~
친구한테 전화하니 알려 주더라능..

아니면 후다닥 집으로 고고싱 할뻔했다^^
머 사진좀 찍거나 봤다는 사람들이면 알만한 성당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놔.. 볼때는 실루엣이 최고 였는데...
찍고 나니 ㅎ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당내부
경건히 예배 드리는데 뒤에서 사진 찍는게 얼마나 죄송 하던지 후딱 한장 찍고 후다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은 구도가 애매 해서 한참을 궁리를 하다가 찍었는데..
찍고 나니 생각이 너무 많았던것 같다.. 칫..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유리로 되어 있는 유리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가 좀 아쉬워서 포샵질좀 했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가기 전에 그래도 전주 비빔밥은 먹고 가야 할것 아닌가~(이때까지 시간이 없어서 쪼달 쪼달 굶었다능.ㅋ)
가격을 생각 하더라도 푸~짐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벼놓으니 ㅎ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과는.. 후아~~ 뒤에 반찬들도 봐달라능..
맛나게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아~~ 이제 마지막이다 이걸로 난 집으로 고고싱을 햇고
밤이 다되어서야 도착을 했다..

나로서는 상당히 의미있는 추억이다
이 여행을 끝으로 회사를 그만 두고 이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으니까..
사진을 많이 찍기는 했지만
생각도 참 많이 한 여행 이었다..
앞으로의 걱정도 많이 하고.. 내가 온길도 좀 둘러보고..
하지만.. 글쎄... 어짜피 진지하게 오래 생각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서..ㅋㅋ

여행은 참 좋다.. 내 성격에 여행이나 가고 조용 하니 나 아는 사람 없고 할거 없고 해야
머 생각이라는것도 해볼려고 하는거지
아니면 어림도 없는거다 ㅎㅎ

이 글을 보시는 분들..
떠나고 싶으면 떠나라..
어딜 가든 무엇을 하든 그게 중요 하겠는가
그냥 갔다는게 중요 한거지..

긴 스크롤 읽어 주셔서 감사~~ 후훗~

댓글
  • 프로필사진 하록킴 오홋! 좋은곳 다녀 오셨네요^^ 겨울여행은 언제가세요 ㅎㅎ
    눈꽃만발한 산으로 하는것도 좋을듯^^ 아니면 따뜻한 제주도로 요즘 너무 추워요 ㅜ.ㅡ
    2009.01.15 08:52 신고
  • 프로필사진 라라윈 한옥마을 주류박물관 못 봐서 궁금했었는데..
    컬러링님 덕분에 궁금증이 좀 해결됐는데요~ ^^
    포스팅 보다보니.. 전주 다시 가고 싶어지네요....... +_+
    2009.01.17 21:06 신고
댓글쓰기 폼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547,100
Today
0
Yesterday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