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참 믿음 안가는 영화였다

그냥 오랜만에 과속스캔들로 올라간 차태현의 인기가 떨어 지기전에 바닥까지 싹싹 핧자!! 

라는 느낌이 강해서..

(영화가 후다닥 나와서 더 그랬... ㅡ.ㅡ)

그 와중에 괜찮다는 소문에

(직접적으로 보라고 하면 않보는데 또 이렇게 풍문으로 들리면 챙긴다...ㅋ)

보게 되었다 ㅎ

 

 

영화는.. 포스터땜시 망... ㅡ.ㅡ;

이건 코미디가 아니다 휴먼이나 패밀리영화가 될텐데 어쩌자고 포스터들이 이 모양.. ㅜ.ㅡ;;

흥행때문에 그런거겠지만... 참 아쉬운 부분이 아닐수 없다

흠.....

 

 

영화는 전체적으로 재미 있다

먼가 좀 어수선 하기는 한데(중심이 되는 출연자가 워낙에 많고 거기에 차태현의 캐릭터가 그닥 중심이 되는 스타일이 아니라.. ㅎ)

그래도 의외로 스토리 라인은 놓치지 않고 끌어 가는 느낌이다^^:

 

 

보는 내내 희미하지만 미소가 가시지 않는게 또 장점이 될듯

 

전체적으로 재미 있다

좀 독특해서 취향은 탈듯 한데 머 그래도 이정도면 무난한 가족영화가 아닌가 싶다

과연.. 이게 홍보를 코미디로 라인을 안타고 감동쪽으로 포커싱을 마췄다면 어땟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분명 영화는 재미는 있지만 절대 코미디는 아니라는거 생각 하고 보면 좋겠다

 

여기까지!!!

 

 

 

 

댓글
댓글쓰기 폼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38,035
Today
6
Yesterday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