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작년 여름 나름은 기대작으로 나왔던

본지 약 5개월 만에 리뷰를 쓰는

연가시 다 ㅋㅋㅋ

 

 

일단... 우리나라에서 거의 처음이라고 생각 되는 장르의 영화다

일단 김명민이 나온다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기대를 하게 되는 영화 였다

 

 

김동완의 출연이 좀 머랄까.. 이거 잘하면 개그로 빠질지도..

라고 생각 했는데 ㅎㅎ

역시 머든 봐야 아는 거라니까

김동완 연기에서 점점 웃음기가 빠져 나가는듯

즐겁게 연기를 볼수 있었다 ^^:

 

영화의 완성도는 글쎄..

일단 논할 단계는 아니지 않을까?

한국식에 질병재난영화...

시나리오 부터 한장면 한장면 설득력이 있어야 하는 장르 인데

아마도 그런 부분에서 좀 간과한 부분이 있지 않나 싶다

이건 머 백퍼 감독의 영향권일테고.. 흠...

전체적으로 하나의 흐름을 따라 가지 못하고

에피소드따라 뚝뚝 끝어 지는 느낌은.. 흠...

 

배우분들 연기는 다들 훌륭 했는데

다만 이하늬는... 연기를 떠나서 목소리 톤이...ㅠ

좀 안 어울리지 않았나 싶다

 

이런 영화류는 시나리오가 생명인데...ㅠ

많이 아쉬운 부분이 보여서 좀 그렇기는 했지만

처음이라는걸 감안 했을때는 만족 스럽지 않나 싶다

 

개인적으로는 보는 내내 즐겁게 봤음

 

그럼 여기까지!!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539,056
Today
11
Yesterday
21